타이틀 아이콘 서지사항 상세보기
서지정보
Title [Korean] 불교전통에서의 불교학, 우리 시대의 불교학
Title Buddhist Studies in the Buddhist Tradition and in Our Era
Author 권오민 ( Kwon Oh-min )
Source 한국불교학회 , 한국불교학 | 95권 0호 1 ~ 51, 총 51 pages
Year 2020
Keywords 불교학, 불교학자, 삼학, 三學, 삼혜, 三慧, 사소성혜, 思所成慧, 정리법성, 正理法性, Buddhist studies, Buddhist scholars, three learnings, śikṣā, three kinds of wisdom, prajñā, cintāmayī prajñā, yukti-dharmatā
Abstract [Korean] 본고는 ‘인문학으로서의 불교학,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의 한국불교학회 2020년 하계 워크숍에서 발표한 것으로, 필자는 그 답을 불교전통에서 찾고자 하였다. 계(戒)·정(定)·혜(慧)·해탈(解脫)·해탈지견(解脫知見)의 오분법신(五分法身)이 그것이다. 이는 불교 수행론의 기본구도라고 할 만한 것으로, 뒤의 두 가지가 수행(修行)/수학(修學, śikṣā)의 결과이기 때문에 실천수행도는 앞의 세 가지이다. 그러나 불교교학상에서 계율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닌, 선법(善法)을 방호(saṃvara: 律儀)하기 위한 것이고, 선정은 [4성제나 空性과 같은] 관찰해야 할 지식의 대상에 대해 전념하는 것으로 결정적 판단(즉 지혜)의 토대(āśraya: 所依)이기 때문에 지혜의 성취가 수행도의 목적이자 본질이라 할 수 있다. 불교전통에서 지혜(prajñā)는 분석판단(pravicaya: 簡擇)을 가능하게 하는 힘 즉 판단력으로, 청문(聽聞, śruta)과 사유(思惟, cintā)와 수습(修習, bhāvanā) 세 가지 방식으로 성취된다. 이를 각기 문(聞)·사(思)·수혜(修慧), 즉 믿을만한 이의 말씀(āptavacana: 至敎)을 듣고 생겨난 지혜[聞所成慧], 이를 이론/논리(yukti: 正理)적으로 고찰함으로써 생겨난 지혜[思所成慧], 이후 삼매의 실천(samādhibhāvanā)을 통해 진리와 직접 대면하여 생겨난 지혜[修所成慧]라고 한다. 사혜(思慧)는 의심과 탐구를 본질로 하는 것으로, 여기에는 성전의 불설·비불설, 요의·불요의의 문제를 비롯하여 인간이성이 제기한 온갖 문제가 포함되는데, 지난 2천년에 걸친 다이내믹한 불교사상사는 이에 따른 것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오늘의 불교학의 정체성 역시 여기서 찾지 않으면 안 된다. 성전의 말씀을 잘 이해 기억하여 강의하고 저술하는 것, 혹은 선정을 통해 직접 경험/체험하는 것은 불교학자 본연의 임무가 아니다. 이는 불교신행자나 수행자의 몫이다. 불교원전에 대한 비판적 분석 탐구 없이, 다만 오늘 우리에게 주어진 특정불교를 [시간적 공간적 맥락의 고려 없이] 주어진 대로, 거기서 설하고 있는 대로/글자 뜻대로 이해하는 것은 불교학이 아니다. 불교학자는, 오로지 믿음을 통해 진리성을 승인하고 그 전파에 힘쓰는 포교사나 의심과 비판(즉 思惟)은 배제한 채 다만 선정이라는 직접경험을 통해 진리성을 확인하려는 수행자와 구별되어야 한다. 아울러 과거의 불교학자(논사)들이 그러하였던 것처럼 성전(āgama)과 정리(yukti)를 통해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 불교사상사를 통해 볼 때 불교(학)의 최종 관심사인 불타 깨달음 즉 ‘진실(眞實, tattva, satya)’은 고정된 불변의 관념이 아니었다. 따라서 항상 이를 확인하고 변증하는 일, 이것이 불교학자의 소임이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Abstract This writing considers the question, ‘How should we practice Buddhist studies as a discipline in the humanities?’, a question that formed the title for the 2020 summer workshop of the Korean Association for Buddhist Studies. I explored this question further through the wisdom of reason (cintā-prajñā , 思慧) among the three kinds of the wisdom of Buddhist tradition. Wisdom(Prajñā) in the Buddhist tradition means the force to enable analytical judgment (pravicaya, 簡擇). This wisdom arises through reason or logical investigation of what is heard (cintāmayī prajñā, 思所成慧) substantially based on doubt and investigation on almost all issues raised by human reason, including both the authenticity and completeness of Buddha's words and its unorthodoxy and incompleteness (佛說/非佛說, 了義/不了義), which the history of Buddhist thought over the two millennia was based on. Therefore, the identity of contemporary Buddhist Studies must be pursued in the same vein as its history. Buddhist studies does not imply that the scholars literally understand the teachings of a particular Buddhist tradition as recorded or preached in the texts without critically evaluating the contexts in space and time. From the perspective of the history of Buddhist thought, the final concern of Buddhism, Buddha's enlightenment or the truth (tattva, satya) was not a fixed and immutable idea. Therefore, I believe it is the duty of all Buddhist scholars to confirm and testify this.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