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 아이콘 서지사항 상세보기
서지정보
Title [Korean] 혜초의 [왕오천축국전]에서의 신두고라국(新頭故羅國)과 중현(衆賢)
Title Sindhugora (新頭故羅) and Samghabhadra in Huichao`s Wang Wu-Tianzhugo zhuan
Author 권오민 ( Oh Min Kwon )
Source 한국불교학회 , 한국불교학 | 78권 0호 449 ~ 476, 총 28 pages
Year 2016
Keywords 혜초, [왕오천축국전], 신두고라(新頭故羅), 중현, 타마사바나 승가람, Huichao, Wang Wu-Tianzhugo zhuan, Sindhugora, Samghabhadra, Tamasavana
Abstract [Korean] 혜초는 『왕오천축국전』에서 북천축의 탁카국(咤社國, Takkadesa) 편과 카슈미르국 편 사이에 新頭故羅國과 타마사바나(寺)에 대해 언급하고, 지극히 이례적으로 『순정리론』의 저자 衆賢(Samghabhadra)이 이 나라 사람임을 천명한다. 신두고라국은 오로지 『왕오천축국전』에만 나오는 지명일 뿐만 아니라 『순정리론』의 역자이기도 한 玄□에 의하는 한 중현은 카슈미르 출신이기 때문에 이에 관한 논란이 분분할 수밖에 없다. 본고에서는 다음의 사실을 확인하려 하였다. 첫째, 신두고라는 신두-구자라트(구절라)이다. 둘째, 혜초는 신두고라에 가지 않았다. 신두고라는 이른바 傳聞國이다. 북인도에서 탁카국(시알코트)으로부터 한 달, 여기서 다시 카슈미르까지 15일 걸리는 지역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셋째, ‘從‥‥至’와 ‘從‥‥有’의 문장형식은 見聞國과 傳聞國의 기준이될 수 없다. 넷째, 신두고라가 신두-구자라트 지역이라면 서천축이나 잘란다라를 여행할 때 갔어야 하였음에도 탁카국 편에서 언급한 것은 [부정적이든긍정적이든] 여기서 중현과 관련된 소문을 들었기 때문일 것이다. 현장 역시 『대당서역기』에서 迦多衍尼子가 잘란다라의 타마사바나 승가람에서 『발지론』을 저술하였다고 전하고 있지만, 이것의 대주석서 『대비바사론』에 의하면 『발지론』은 갠지스 강이 네 지류와 합류하는 東方에서 저술되었다.뿐만 아니라 『근본설일체유부비나야』나 아쇼카아바다나에서는 타마사바나승가람을 카슈미르의 승원으로, 진제의 『바수반두법사전』에서는 『발지론』 또한 카슈미르에서 저술되었다고 전한다. 현장의 전승은 당시 그곳 불교도들의 정서가 반영된 것이라 할 수 있다. 혜초의 新頭故羅 관련기사 또한 추측컨대 탁카국(샤카라)에서 전해 들었을 것으로, ‘중현=신두고라 인’은 사실로 보기 어렵다.
Abstract This thesis is a study on Samghabhadra’s motherland of Sindhugora (新頭故羅) which is refered in a volume of Takkadesa (Punjab now) in Huichao’s Wang Wu-Tianzhugo zhuan. Sindhugora mentioned only in the Wang Wu-Tianzhugo zhuan. According to Xuanzang, Samghabhadra is a Kashmiri. This thesis discusses the following topics. First, Sindhugora is located in the Sindhu-Gujarat region. (*Gujala or Gujara 瞿折羅國in Xuanzang’s Ta-t’ang-hsi-yu-chi) Second, Huichao might not have visited Sindhugora. Assumption is that he only heard about the country. Third, researchers that have done on the Wang Wu-Tianzhugo zhuan made a distinction between a country a person actually visited and a country a person only heard about based upon the phrases “from … to (從…至)” and “from … there is (從…有)”. This is not quite accurate. Fourth, In the context of Buddhist history, no one is so sure that Samghabhadra was from Sindhugora. Huichao mentioned in the volume of Takkadesa that Sindhugora was the motherland of Samghabhadra, the author of Abhidharmany ay anusara sastra. It can be said that he obtained the information at Takkadesa. If Sindhugora was located in the Sindhu-Gujarat region (and if Huichao ever were to visit), he should have been there when he was travelling West India or Jalandhara. Takkadesa was the land of Bactria (the capital city of Bactria, sakara, now Sialkot), an ancient Indo-Greek kingdom which was the setting of the Milinda Panha. Takkadesa would be closely related to the story of Samghabhadra, either positive or negative. What the story conveys needs a further study.


창닫기